[세계비즈=박보라 기자] 생명과학 정태욱 교수 사단이 이끄는 의생명과학 기업 진바이오셀(대표이사 정태욱)이 과학자 그룹 연대를 하면서 과학자 그룹 플랫폼 기업으로 나아간다고 13일 밝혔다.

 

진바이오셀에서 말하는 과학자 그룹 플랫폼 기업은 과학자들이 연구 개발한 내용을 상품화시켜 대중들에게 전달하는 플랫폼이다. 과학자들이 연구 개발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상용화돼 과학자들의 가치를 인정받고, 양질의 제품을 제공한다는 의도다.

 

진바이오셀 기업부설연구소의 생명과학 정태욱 교수를 중심으로 과학자들과 공동 연구 개발을 하고, 이를 진바이오셀 플랫폼을 통해 대중들에게 선보인다.

 

진바이오셀 기업부설연구소는 다양한 병인 기전을 밝히기 위해 분자적, 세포적 연구 및 동물실험을 통한 규명을 전문적으로 한다. 또한 이를 연대하는 과학자들과 그룹을 만들어 인간의 질병 극복을 위해 연구하고 있다. 연구소 측에 따르면 병인 작용점을 활용한 세포와 물질이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연구해, 인류에 도움이 되는 물질들을 찾아내고 이를 연대한 과학자들이 각 전공에 맞게 이 물질들을 접목하여 성과를 만들어 낸다.

 

 

진바이오셀은 양산부산대학교한방병원, 건강노화한의과학연구센터, 양산부산대학교한방병원한의약임상연구센터, 성균관대학교 생명과학과 분자세포당생물학 연구실 학과장 김철호 교수와 천연물의약품 연구개발을 협약 완료했고, 최근 화학 이경구 이학박사와도 과학자 그룹 연대 협약을 체결했다.

 

진바이오셀의 과학자 그룹 기업부설연구소에서 나온 첫 작품으로 식물성 데일리오메가3와 엘리샤블룸 천연 화장품을 론칭하였다.

 

진바이오셀 이석종 이사와 김세훈 전략 자문(전략 그룹 팬텀엑셀러레이터 대표 엑셀러레이터)은 “과학자들이 연구 개발한 제품들이 진바이오셀을 통해 대중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과학자 그룹을 지원하겠다”며 “진바이오셀의 박사들이 세포 연구한 물질들을 연대 협약한 과학자 그룹에 제공하고 과학자 그룹이 연구 개발한 제품들을 대중에게 전달하는 플랫폼이 돼 과학자들의 연구 개발을 제품화시켜 대중에게 전달되는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